스마트라이프/트렌드

밤마다 폭풍 먹방! 야식증후군의 의미와 올바른 생활 습관

2015.10.06 14:00

최근 TV에서는 ‘먹방(먹는 방송)’ 또는 ‘쿡방(요리 방송)’과 같은 음식 관련 프로그램들이 대세로 자리잡았습니다. 요리를 하고 맛집을 소개하며, 맛있게 음식을 먹는 출연자들의 모습이 자연스럽게 우리의 식욕을 자극하는데요.

 

특히 음식 관련 프로그램이 늦은 저녁 시간대에 방송될 경우, 야식의 유혹에 빠지는 경우가 많습니다오늘은 쿡방, 먹방 전성시대에 더욱 주의해야 할 ‘야식증후군’에 대해 소개해 드립니다.

 


■ 나도 혹시 야식증후군? 야식증후군이란

  

 

'야식증후군' 1955, 미국의 앨버트 스턴커드(Albert Stunkard) 박사가 처음 발표했습니다. 저녁 7 이후 식사량이 하루 전체 섭취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불면증 등 증상을 동반하는 경우를 야식증후군이라고 하는데요. 아침 식사를 거르면서 점심을 간단하게 해결하고, 저녁에만 과도한 양의 음식을 집중적으로 섭취하는 식사 습관이 지속된다면 야식증후군에 해당될 수 있습니다.

 

 

야식증후군은 일반적으로 불면증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는 야식이 수면 호르몬인 멜라토닌을 감소시키고, 식욕을 억제하는 호르몬인 렙틴의 분비를 저하시키기 때문인데요. 따라서 야식증후군을 겪는 사람들은 밤에 자다 자주 깨거나, 야식을 먹지 않으면 잠들기 어려워하는 증상을 보이기도 합니다.

 

야식을 먹고 잠자리에 드는 습관이 반복되면, 열량이 충분히 소비되지 않은 채 잠자리에 들기 때문에 체지방이 축적되고 비만으로 이어지기 쉽습니다. 이 밖에도 역류성 식도염과 기능성 위장장애 등 질환을 동반할 수 있어 항상 균형 잡힌 식사 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그렇다면 야식증후군을 예방하는 올바른 생활 습관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 야식의 유혹을 떨쳐줄 올바른 생활 습관

  

 

야식증후군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하루 세 끼 식사를 규칙적으로 먹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아침이나 점심을 거르면 저녁에만 식사량이 집중되어 과식을 하게 되는데요. 따라서 아침 식사는 꼭 챙기고점심에는 탄수화물 위주의 식사를, 저녁에는 소화가 잘되는 식단 위주로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잠들기 4~5시간 전에는 음식물 섭취를 삼가해 소화되는 시간을 충분히 확보해야 합니다.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도 야식증후군을 극복하는 방법입니다. 수면 호르몬인 멜라토닌 분비가 많은  12시에서 새벽 3시는 잠을 자는 것이 좋고, 가급적 일찍 잠자리에 들어 불필요한 식욕을 억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과식의 원인이 되는 스트레스를 최대한 줄이는 것도 야식증후군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그래도 야식의 유혹에 잠들기 힘들다면? 치킨, 떡볶이 등과 같은 고칼로리 음식보다는 간단한 우유 한잔이나 고구마, 바나나 등으로 간단히 허기를 달래는 것을 추천합니다.

 

지금까지 야식증후군의 의미와 야식증후군을 예방하는 올바른 생활 습관에 대해 소개해드렸습니다. 늦은 밤, 야식의 유혹에 빠져 나도 모르게 냉장고 문을 열게 된다면! 오늘 알려드린 생활 습관을 바탕으로 하루 세 끼 건강한 식사를 챙기시기 바랍니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