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LINK l

2017.01.03 11:30 설날 대표 음식, 떡국의 유래와 의미!

2017년 새해와 함께 코앞으로 다가온 민족 대명절 설은 온 가족이 모여 안부를 묻고 맛있는 음식을 함께 먹는 날입니다. 특히 ‘설날 떡국 한 그릇을 먹어야 나이를 한 살 더 먹는다’는 말이 있듯 떡국은 상에 빠지지 않고 오르는 설날 대표 음식인데요. 오늘은 설날 떡국에 얽힌 유래와 의미에 대해 소개해드립니다. 

 


■ 떡국은 언제부터 먹었을까? 설날 떡국의 유래 



설날의 어원에는 크게 세 가지 가설이 있습니다. 첫 번째 가설은 바로 ‘낯설다’라는 단어에서 ‘설’이 유래했다는 것인데요. 묵은 해가 가고 새해가 와 익숙하지 않은 날을 ‘설날’로 부른 것 입니다. 또한 ‘새해 새날이 시작되는 날’이란 뜻의 ‘선날’이 시간이 흐르면서 ‘설날’로 바뀌었다는 가설이 있습니다 . 한편 ‘조심하여 가만히 있다’라는 뜻의 ‘섦다’에서 ‘삼가고 조심하는 날’이란 뜻으로 ‘설날’을 사용했다는 이야기도 전해져 옵니다.



그렇다면 언제부터 설날에 떡국을 먹었을까요? 떡국은 조선시대 세시 풍속을 담은 ‘열양세시기’와 ‘동국세시기’에 등장하는데요. 동국세시기에 따르면 떡국은 ‘흰 가래떡을 넣고 끓인 탕’이라는 의미로 ‘백탕’ 또는 ‘병탕’으로 불렸습니다. 조선 시대 이전에는 떡국에 대한 기록이 거의 남아있지 않지만 삼국시대 전부터 신년 제사 때 먹던 음식으로 추정됩니다.


설날에 먹는 떡국은 나이를 한 살 더 먹는다고 하여 ‘첨세병’이라고 불렸는데요. 열양세시기에 따르면 우리 조상들은 아이들에게 몇 살인지 물어보는 대신 ‘떡국을 몇 그릇 먹었냐’고 물어보곤 했답니다.


■ 무병장수를 기원하며 먹은 음식, 떡국


옛 선조들은 새해 첫날 정결한 흰떡과 자극적이지 않은 국물을 먹으며 한 해의 평안과 풍요를 기원하고자 했는데요. 떡국의 재료인 가래떡에는 장수를 기원하고 한 해를 밝게 보내자는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또한 조상들은 엽전과 비슷한 모양의 가래떡으로 떡국을 만들며 1년 동안 재화가 풍성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고 합니다.



한편 떡국에 얽힌 속담도 있는데요. 옛날에는 꿩고기로 떡국 국물을 우려냈다고 합니다. 그러나 값비싼 꿩고기를 쉽게 구할 수 없는 서민들은 닭고리를 이용해 육수를 만들었는데요. 우리가 흔히 쓰는 ‘꿩 대신 닭’이란 속담이 여기서 유래했습니다.


설 명절, 온 가족이 둘러앉아 먹는 떡국! 쫄깃한 떡과 구수한 국물이 일품인 떡국 한 그릇에는 무병장수와 풍년을 기원하는 소망이 담겨 있는데요. 다가오는 설 연휴, 든든한 떡국 한 그릇으로 희망찬 새해를 시작해보세요. 삼성반도체이야기를 찾아준 분들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랍니다! 




신고
삼성반도체이야기가 전하는 생생한 IT 소식을 만나보세요
Posted by 삼성반도체이야기

안녕하세요 삼성반도체 이야기 입니다. 컨텐츠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기다립니다. 아름다운 댓글을 남겨주세요

트랙백 0 개,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