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라이프/트렌드

안전운전을 위한 여름철 자동차 관리법

2017.08.11 11:12


무더운 날씨와 장마가 지속되는 여름철은 기력이 쇠하고 면역력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건강관리에 더욱 신경 써야 하는데요. 건강관리는 비단 사람의 문제로만 볼 순 없습니다. 뜨거운 햇볕 아래 긴 시간 세워놨거나, 휴가철 장거리 운전을 한 자동차도 혹사당하기 쉬운데요. 여름철 안전운전을 위한 자동차 관리법을 소개합니다. 

 


폭염 속 차량 관리



자동차 주행 중 엔진에서 갑작스러운 굉음이 났다면 엔진 과열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마찬가지로 엔진의 열을 바로 식혀 주지 못해 보닛에서 연기가 날 때도 엔진 과열이 원인일 수 있는데요. 이때는 자동차의 보닛을 열어 열을 식혀주고 라디에이터의 캡을 열어 냉각수의 상태를 확인하세요.


냉각수는 엔진 과열과 부품 부식을 방지하는 중요한 액체인데요. 정기적으로 교체하지 않거나 채워주지 않으면 냉각 효율이 떨어져 엔진과열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주행거리가 4만 km 이상이거나, 점검한지 2년이 지났다면 냉각수를 교체하는 것이 엔진 과열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니 꼭 기억하세요. 



뜨거운 햇볕 아래 주차를 하면 차량의 실내 온도가 최대 80~90도까지 상승합니다. 때문에 실내 주차가 어려울 경우 햇볕 차단막을 이용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인데요. 창문을 가려주는 것만으로도 실내 온도가 20도가량 감소한다고 하니 돗자리, 박스, 신문 등을 비치해두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뜨거운 차 안에 휴대폰 보조배터리, 스프레이, 일회용 라이터, 탄산수 캔 등을 보관할 경우 폭발 위험이 있으니 차량 내부에 보관하지 않아야 합니다.



장마철 차량 관리



세차게 내리는 장맛비로 인해 운전자의 시야가 가리면,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와이퍼 관리가 중요합니다. 와이퍼의 고무 날이 반듯하지 않거나 휘어져 있다면 교체해야 하는데요. 와이퍼는 6개월에서 1년 사이 한 번씩 정기적으로 교체해주면 더욱 좋습니다.



여름철엔 정기적인 배터리 점검이 필수입니다. 습기에 약한 자동차 배터리는 관리가 소홀해지면 방전될 수 있는데요. 배선의 접합부분에 녹이 슬어 차량에 과부하가 걸릴 수 있죠. 퓨즈나 릴레이가 자주 끊어진다면 전체적인 배선상태를 꼭 점검해 보세요.



특히 이 시기에는 장대비로 인해, 물이 고인 도로나 여기저기 파여있는 포트 홀(pot hole)이 많기 때문에 타이어 상태를 수시로 점검해야 합니다. 타이어 홈에 100원짜리 동전을 끼워 마모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데요. 이때 이순신 장군의 모자가 보이지 않는다면 정상 타이어지만, 모자가 보인다면 타이어를 교체해줘야 합니다. 타이어의 공기압도 평소보다 10%가량 높게 유지한다면 마찰력이 높아져 수막현상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Tip. 휴가 다녀온 뒤 차량 관리 법


1. 바닷가를 다녀왔다면

바닷물의 염분은 차량을 부식시키고 도장면을 변색시킬 수 있는데요. 여행 후 부드러운 천이나 스펀지를 이용하여 차량에 붙은 염분과 모래를 깨끗이 닦아주세요. 이때 차량 외부뿐만 아니라 자동차 하부도 꼼꼼히 닦아주어야 한다는 사실, 잊지 마세요.


2. 산을 다녀왔다면

나무의 진액이나 새의 배설물에 노출된 차량도 관리가 필요합니다. 이런 이물질들은 차량의 도장면을 손상시킬 수 있는데요. 산 길을 달린 후에는 물티슈나 부드러운 천으로 이물질을 닦아주세요. 

 


자동차 장거리 운행이 많은 여름철, 뜨거운 날씨를 견디며 달리는 자동차를 위해 정기점검과 꾸준한 관리로 보다 쾌적하고 안전하게 운전하시기 바랍니다!



신고

댓글 1

  1. 자동차정보2017.08.17 09:09 신고댓글주소수정/삭제댓글쓰기

    좋은 정보 감사. 잘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