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보도자료

삼성전자, '8나노 파운드리' 공정 개발 완료

2017.10.18 11:00


삼성전자가 10나노(nm, 나노미터) 2세대 공정을 기반으로 한 '8나노 파운드리 공정' 개발을 완료하며 본격적인 양산 준비를 마쳤습니다.



10나노 2세대 공정 기반 8나노 공정 개발… 전력효율 10%↑, 면적 10%↓


'8나노 파운드리 공정(8LPP, Low Power Plus)'은 삼성전자의 첨단 파운드리 로드맵상 EUV(Extreme Ultra Violet, 극자외선)가 처음으로 도입될 7나노의 직전 공정으로 '10나노 2세대 공정' 대비 전력효율은 10% 향상되고, 면적은 10% 축소되어 모바일·네트워크·서버·가상화폐 채굴 등에 필요한 고성능 프로세서에 적합합니다. 

 

앞서 삼성전자는 2016년 10월, 업계 최초로 10나노 제품 양산을 시작한 바 있어, 그간 양산을 통해 축적한 공정 노하우를 바탕으로 8나노 공정 수율도 빠르게 안정화 시킬 계획입니다.

 

삼성전자 파운드리 마케팅팀 이상현 상무는“성공적인 10나노 양산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시장의 요구에 대응하기 위해 8나노 공정을 준비했다"며, "삼성전자는 생산성과 경쟁력을 동시에 갖춘 공정을 고객에게 제공하고자 공정 포트폴리오를 빠르게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퀄컴과 8LPP 공정 제품 개발 협력


한편 삼성전자는 14나노와 10나노 공정에 이어, 이번 8나노 공정 개발 역시 퀄컴과 협력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퀄컴의 알케이 춘두루(RK Chunduru) Senior VP는 "삼성의 8나노(LPP) 공정은 이미 검증된 10나노 공정을 기반으로 하고 있어 빠른 제품 램프업(Ramp-up)이 가능하며, 더 뛰어난 성능과 사이즈 경쟁력을 제공할 것이다."라고 밝혔습니다.


 

독일 뮌헨에서 ‘삼성 파운드리 포럼’ 개최


삼성전자는 올해 미국, 한국, 일본에 이어 10월18일(현지) 독일 뮌헨에서 개최하는 「삼성 파운드리 포럼」에서 글로벌 고객과 파트너사를 대상으로 8나노 공정 개발 현황을 포함한 삼성전자의 첨단 파운드리 공정 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신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