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보도자료

삼성전자, 하드웨어-소프트웨어 결합한 IoT용 보안 솔루션 공개

2017.10.19 11:00


삼성전자가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결합한 IoT(Internet of Things)용 보안 솔루션을 선보였습니다.


IoT 관련 서비스는 클라우드 서버, 허브, 개별 기기 등의 연결을 통해 다양한 형태로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이지만 연결된 기기 중 하나라도 해킹이 된다면 큰 위험에 노출 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차단하기 위한 보안 기술이 중요합니다



턴키 솔루션으로 IoT 관련 기업들의 적기 서비스 출시에 기여


삼성전자의 보안 솔루션은 하드웨어인 보안 IC와 소프트웨어를 아우르는 턴키 솔루션(Turn-key solution)으로 IoT 관련 기업들이 보안 문제를 보다 쉽게 해결 하고 적기에 다양한 서비스를 출시 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삼성전자가 제공하는 보안 IC는 해킹 시도를 감지하는 즉시 동작을 중단시키고 리셋 시켜 IC안에 저장된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합니다. 



임베디드 플래시 적용, 필요한 소프트웨어 탑재 및 변경 가능


또한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보안 IC’제품에 ‘45나노 임베디드 플래시(eFlash)’를 적용해 성능과 편의성도 높였습니다.


임베디드플래시는 소프트웨어 변경이 어려운 EEPROM 방식의 단점을 개선한 내장 메모리로 IoT 제품을 개발하는 고객들이 필요한 소프트웨어를 자유롭게 설치하고 수정 할 수 있고 데이터 처리속도가 빠르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EEPROM(Electrically Erasable Programmable Read-Only Memory): 전기적 신호를 가해 데이터를 쓰고 지울 수 있는 비휘발성 저장장치



소프트웨어 솔루션도 함께 제공해 다양한 보안 기능 활용 가능


또한 삼성전자는 보안 IC의 최적화된 자체 소프트웨어도 함께 제공해, 개인인증, 보안키/인증서 저장, 암호화/복호화 등 다양한 기능을 지원하고 기기간 또는 기기와 서버/클라우드 간 보안키와 인증서를 안전하게 주고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업부 마케팅팀장 허국 상무는 "이번 보안 솔루션은 그 동안 모바일AP, 스마트카드 IC 등 다양한 분야에서 축적된 삼성전자의 보안 기술이 집약된 솔루션"이며, "IoT 산업의 발전에 따라 보안 솔루션의 활용 분야가 더욱 다양해 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삼성전자는 10월 18일부터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보안 IC 및 개발자용 보드를 공개할 예정입니다.





신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