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보도자료

삼성전자, 특수 상업조명용 LED 패키지 '스페셜컬러' 출시

2017.11.08 11:00


삼성전자가 상품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특수 상업조명용 COB(Chip-on-Board) 타입 LED 패키지 '스페셜 컬러'를 출시했습니다.


▲ '스페셜컬러' 제품 이미지



육류, 채소를 판매하는 식료품점이나 의류 상점에서 상품의 색감은 소비자들의 구매결정에 많은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상품의 색을 보다 선명하고 매력적으로 표현해줄 수 있는 특수 조명이 사용됩니다



최적화된 스펙트럼 설계 통해, 흰색과 적ㆍ녹ㆍ청색을 구분해 강조

기존 상업용 조명으로 많이 사용되는 CDM(Ceramic Discharge Metal-halide, 세라믹 메탈할라이드) 램프와 특수합금 램프는 비싼 가격과 짧은 수명으로 한계가 있습니다.


기존 램프를 대체할 수 있는 조명 제품으로 근자외선(Near UV)을 활용한 LED 특수 조명도 있지만, 근자외선은 흰색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형광 증백제가 사용된 의류에서는 색감을 돋보이게 할 수 있는 효과가 있으나 형광증백제가 없는 육류나 채소의 경우에는 효과가 미미하고, 오래 노출될 경우 인체에 유해할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의 LED 패키지 '스페셜컬러'는 근자외선을 사용하지 않고, 최적화된 스펙트럼 설계와 실생활에서 가장 선호하는 3,500K의 색온도를 적용해, 형광증백제 사용 여부와 상관없이 흰색을 더욱 뚜렷하게 할 수 있으며, 상품의 전체적인 색감을 보다 선명하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다양한 국가와 연령대의 일반인 대상 감성 테스트 진행


또한 삼성전자는 상업용 조명에 적합한 LED 패키지를 개발하기 위해, 색채학 전문 연구기관과 협력해 다양한 국가와 연령대의 일반인을 대상으로 조명 감성 테스트를 진행했으며, 소비자들이 의류, 육류, 야채 등 각 상품별 특성을 잘 알아볼 수 있도록 형광체 배합을 달리해 LED 패키지 라인업을 세분화 했습니다.


▲ 일반LED와 스페셜컬러LED 조명 비교



삼성전자 LED 사업팀 제이콥탄 부사장은 "삼성전자의 스페셜컬러는 상품을 이해하고 더욱 부각시킬 수 있는 LED 솔루션”이라며 “사용자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용처 특성에 맞는 세분화된 형광체 배합으로 라인업 다양화


삼성전자는 스페셜컬러 LED 패키지를 지난 10월부터 양산하고 있으며, 1,000 lm(루멘)부터 4,000 lm까지 다양한 광량별 라인업과 함께, 'Fashion', 'Meat', 'Vegetable'의 옵션도 제공해 고객들이 상품 특성에 맞게 쉽게 제품을 선택할 수 있게 했습니다.  

 


※형광 증백제: 근자외선대 영역의 빛을 흡수해 푸른빛을 내게 하는 염료로 섬유 등에 사용되어 육안으로 보다 하얗게 보이게 하는 효과가 있음.

COB(Chip on Board) LED 조명패키지: 한 개의 모듈에 여러개의 LED칩을 실장한 것으로 여러개의 부품을 하나의 기판위에 일체화 함으로써 부피와 무게를 절감할 수 있어 고출력 조명 제작에 활용 됨.


 


신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