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라이프/트렌드

반려동물을 위한 스마트 잇템

2017.12.15 16:46


반려동물과 함께 생활하는 국내 인구 1,000만 명 시대. 최근, (Pet)과 패밀리(Family)의 합성어인 '펫팸족'이란 말이 생겨날 정도로 동물에 대한 인식도 달라지고 있습니다

 

반려동물과 가족처럼 사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지만 보호자와 떨어져 혼자 남아있는 시간이 많은 반려동물들은 분리불안과 우울증을 겪게 될 가능성이 큰데요. 반려동물의 외로움과 불안감을 줄일 수 있는 기기부터 건강관리와 놀이기구의 역할까지 하는 다양한 스마트 아이템을 소개합니다.



반려동물의 식사를 챙겨주는 스마트 급식기 '펫맘'



사물인터넷(IoT) 전문 스타트업 기업인 아이오텍(IoTEC)에서 개발한 반려동물 스마트 급식기 '펫맘(petmom)'은 보호자가 집에 없더라도 반려동물을 위해 자동으로 사료를 줄 수 있는 기기인데요. 스마트폰 앱을 통해 반려동물이 스스로 식사할 수 있도록 식사량과 하루 제공 식사 횟수를 조절할 수 있어 규칙적인 식습관을 갖출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어 얼마나 먹었는지 원격으로 확인도 가능합니다. 또한 개폐식 구조의 식기를 통해 냄새를 최소화하며 인테리어에도 어색하지 않은 미니멀리즘 디자인을 선보였습니다



반려동물의 두뇌를 자극하는 스마트 토이 '클레버펫(Cleverpet)'



미국 스타트업에서 만든 클레버펫(Cleverpet)은 조명과 스피커, 터치패드를 갖춘 반려동물 스마트 토이인데요. 반려동물이 혼자 있는 시간을 즐겁게 보낼 수 있도록 만들어졌습니다. 돔 모양의 덮개를 열고 먹이를 넣은 후 게임 설정을 해놓으면, 반려동물이 간단한 게임의 목표를 이루고 그 보상으로 간식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반려동물의 게임 점수 확인 등 스마트폰 앱을 통한 모니터링도 가능합니다.



반려동물의 활동량을 체크하는 웨어러블 목걸이 '핏펫'



영국의 핏펫(Pitpat)은 반려동물의 활동량을 모니터링해주는 제품인데요. 목줄에 달려있는 작은 기기가 반려동물의 이동경로와 수면시간, 활동량을 측정해 줍니다. 데이터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데요. 측정 결과를 바탕으로 운동 가이드도 제시해줍니다. 편안한 착용감과 방수 기능을 갖춰 다양한 야외 활동 시에도 편리합니다


 

지금까지 반려동물과 반려인을 위한 스마트 아이템들을 살펴보았습니다. 과거 반려동물을 위한 아이템이 모니터링 기능에 그쳤다면, 최근에는 건강 관리와 훈련 기능까지 더해지며 그 종류와 서비스가 다양해지고 있는데요. 반려동물 시장의 확대와 더불어 앞으로 더 활성화될 펫 아이템을 기대합니다






댓글 0